인천광역시교육청, 2023년도 예산 5조 3,541억 원 편성
상태바
인천광역시교육청, 2023년도 예산 5조 3,541억 원 편성
  • 편집부
  • 승인 2022.11.17 09:05
  • 수정 2022.11.1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2023년 예산을 2022년 본예산 대비 5,571억 원(11.6%) 증액한 5조 3,541억 원으로 편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인천광역시교육청 역대 최대 규모 예산안으로 세입부문은 중앙정부이전수입 4조 2,069억 원,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9,692억 원, 기타 이전수입·자체 수입 1,780억 원 등이다.

부문별 세출 예산 편성 방향은 △학생 성공 시대를 여는 인천교육 △2023 인천교육정책 방향에 맞춘 역점사업‧역점과제 실행 △학교 노후 환경 개선을 위한 학교교육여건개선 시설사업 △같은 출발선과 차별 없는 교육을 위한 무상‧복지 지원 △학교별 자율성 확대 맞춤교육 지원을 위한 학교재정지원 △인건비 및 기관운영경비 등 기타 경직성 경비에 중점을 뒀다.

주 내용은 ▲학생 성공 시대를 여는 인천교육으로 안전에 안심을 더하는 책임교육 300억 원, 꿈을 디자인하는 진로‧진학‧직업교육 499억 원, 미래를 여는 디지털 생태교육 1,133억 원, 함께 성장하는 포용교육 3,512억 원, 세계를 품은 인천교육 92억 원 총 5,536원 원이며, 이는 본 예산인 5조 3,541억 원의 10.3%를 차지한다. 

▲2023 인천교육정책 방향에 맞춘 역점사업 ‧ 역점과제 실행으로 학생 맞춤 기초학력보장 106억 원, 디지털 생태 리터러시 강화로 8억 원, 사회·정서 학습 실시 57억 원, 1인 1예술‧스포츠 교육 실시 48억 원, 1,000명의 학습코칭단 운영 55억 원, 기초학력‧학습역량 강화 지원체제 구축비 등으로 69억 원으로 총 343억 원을 편성했다.

▲학교 노후 환경 개선을 위한 학교교육여건개선 시설사업으로 LED, 석면, 냉난방 교체 2,456억 원, 내진보강 및 외벽개선 538억 원, 다목적강당 및 급식시설현대화 891억 원, 화장실, 창호, 옥상방수공사 891억 원, 바닥교체, 장벽없는 학교시설 조성 178억 원, 교실증축 및 체육시설 개선 174억 원 등 총 6,120억 원이다.

▲같은 출발선과 차별 없는 교육을 위한 무상‧복지 지원비로 6,052억 원을 편성했다. 세부내역으로 무상급식비 2,241억 원, 고등학교 무상교육 1,288억 원, 무상교복 170억 원, 누리과정 유치원 유아학비·누리과정 어린이집 보육료 2,102억 원, 사립유치원 만 5세 무상교육 251억 원을 편성했다.

▲학교별 자율성 확대 맞춤교육 지원을 위한 학교재정지원을 위해 공립학교 학교기본운영비 3,090억 원, 사립학교 사학재정지원 2,284억 원을 편성하고, ▲마지막으로 인건비 및 기관운영경비 등 기타 경직성 경비 편성을 위해 인건비 2조 5,847억 원, 교육행정일반경비 632억 원, 재무활동(BTL 상환) 462억 원, 평생교육 152억 원, 기관운영경비 등 2,874억 원, 예비비 및 기타에 149억원, 총 3조 116억 원을 편성했다.

유석형 정책기획조정관은 “2023년 본예산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학생들이 기초 학력 향상 및 사회·정서 회복을 위한 예산 편성에 집중했다”며 “내년도 학교 노후 환경개선과 무상·복지 지원에도 집중 투자해 쾌적한 교육환경에서 학생 성공시대를 여는 인천교육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예산(안)은 제283회 인천광역시의회 정례회에서 교육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16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